모든 분위서 총소득 증가…저소득층인 1분위 증가율이 8.3%로 가장 높아
가구당 월평균 소득 464만 2000원으로 증가…소비 지출도 5.8% 늘어

 

지난해 4분기 가계 총소득이 전년동기대비 6.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시장 회복세와 연말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 등에 힘입어 근로·사업소득이 모두 늘어나면서 증가 폭은 10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2021년 4분기 및 연간 가계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해 4분기 전국 1인 이상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464만2000원으로 전년 대비 6.4% 늘었다. 다만 물가 변동 영향을 제거한 실질 소득 증가율은 2.8%로 이보다 낮았다.

1분위(저소득층)부터 5분위(고소득층)까지 모든 분위에서 총소득이 증가한 가운데, 1분위 증가율이 8.3%로 가장 높았다.

소득 유형별로 보면 임금근로자 63만6000명 증가 등으로 근로소득이 289만3000원으로 5.6% 늘었다.

사업소득도 소비 증가(6.3%), 자영업자 증가(4만8000명) 등에 따라 8.6% 늘어 101만8000원이었다. 1분위(근로 17.1%, 사업 7.0%)의 주요 시장소득 상승률이 5분위(근로 7.3%, 사업 2.7%)를 넘어섰다.

고용시장 개선, 경기회복 등 영향으로 근로소득과 사업소득은 모두 지난해 2분기부터 3분기 연속 증가세를 이어오고 있다. 이는 지난 2013년 3분기 이후 처음이다.

이전소득은 60만2000원으로 3.9% 늘었다.

특히, 공적 이전소득(41만5000원)이 10.7% 큰 폭 증가했다. 기초·장애인 연금 확대 등 그간의 꾸준한 사회안전망 강화 토대 위에 소상공인 손실보상, 방역지원금 등 2차 추경사업 효과가 더해진 결과로 분석된다. 공적이전소득의 소득 증가 기여도는 1분위(3.9%p)에서 가장 높았다.

저소득층의 소득이 상대적으로 크게 늘어나며 소득분배지표도 개선됐다. 대표 소득분배지표인 5분위 배율은 전년동기대비 0.07배p 하락한 5.71이었고, 코로나 이전인 2019년 대비 분배상황은 5분기 연속 개선세를 이어 나갔다.

소비지출은 교통·주거 등에서 감소로 돌아섰으나 의류·신발, 음식·숙박, 교육 등이 큰 폭 늘어 전체 5.8% 증가했다.

가계수지 흑자액은 123만6000원으로 전년대비 9.0% 증가했고 평균소비성향은 67.3%로 0.7%p 하락했다.

정부는 소득·분배지표 개선세가 앞으로도 이어지도록 ‘포용적 회복’을 위한 정책 노력을 배가하기로 했다.

소상공인 손실보상의 확충, 방역지원금 대상확대, 취약계층 등 사각지대 지원 등 추경 사업을 신속히 집행하기로 했다.

전국민 고용보험 로드맵 이행, 국민취업지원제도 내실화 등 중층적 고용·사회 안전망 강화를 위한 정책도 이어나가는 한편, 민간 중심으로 시장소득·분배 여건이 개선될 수 있도록 내수활력 제고, 양질의 시장 일자리 창출에도 힘쓰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