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종합버스터미널 휴업 철회, 정상 운영키로
-21일 은수미 성남시장과 남석우 터미널 대표 전격 합의 –

지난 7일 경영난을 이유로 장기휴업을 예고했던 성남종합버스터미널(대표이사 남석우)이 휴업을 철회하고, 정상 운영한다.

성남시는 21일 은수미 성남시장이 남석우 성남종합버스터미널 대표와 면담을 갖고, 휴업을 철회하기로 전격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면담에는 은수미 성남시장을 비롯해 교통도로국장, 대중교통과장, 성남종합버스터미널 대표이사 등 7명이 참석했다.

터미널측은 코로나19 등으로 이용객이 감소함에 따라 경영상의 어려움을 토로하고, 재정지원등 사양사업인 터미널 활성화 방안을 요구했고, 시에서는 재정지원 등 다양한 방안에 대해 서로 신뢰를 갖고 합의점을 찾기로 했다.

한편, 은수미 성남시장과 남석우 대표이사는 어떠한 경우라도 시민들의 발이 묶이지 않도록 서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기로 했다.

한편 지난 7일 성남시의 유일한 고속·시외버스터미널로 관문 역할을 해온 성남종합버스터미널은 경영상의 어려움을 이유로 시에 휴업신청서를 제출하고, 내년 1일부터 1년간 장기휴업을 예고한 바 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