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달특급, 누적 거래액 1,800억 원 돌파 (7월 31일 기준)
○ 배달 시장 전체 업황 침체에도 배달특급 꾸준함 스스로 증명했다는 평가
○ 배달특급, 최근 설문조사 통해 소비자·소상공인 지지 증명하면서 가치 인정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누적 거래액 1,800억 원을 넘으면서 뜨거운 여름을 보내고 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 7월 31일 기준 배달특급의 총 누적 거래액이 1,800억 원을 넘었다고 2일 밝혔다.

배달특급은 지난 6월 1일 1,600억 원을 돌파했고 이어 7월 2일에는 1,700억 원을 넘었다. 한 달이 채 지나기도 전에 배달특급이 1,800억 원을 넘으면서 꾸준한 성장을 여실히 증명했다는 평가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됐고, 여름 휴가철을 맞아 배달앱 시장 전체 업황이 침체기라는 분석에도 불구하고 이번 성과를 통해 배달특급만은 꾸준한 거래를 기록하면서 소상공인과 소비자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

더불어 이러한 배달특급의 성과는 소비자와 가맹점주들의 든든한 지지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최근 배달특급은 회원 약 67,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중 97.3%가 “배달앱 시장에서 배달특급이 경기도민의 공익적 혜택을 위해 필요하다”고 답하면서 배달특급의 가치와 목표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이창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배달특급이 꾸준히 누적 거래액을 경신하는 것은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의 지지 덕분”이라고 설명하며 “앞으로도 배달특급은 소비자의 권익과 소상공인의 실익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