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100주년, 박물관·미술관 등 기념행사 ‘풍성’…집콕문화생활 무료 콘텐츠도

 

 ◆ 외출파라면…박물관, 미술관 행사 참여

답답했던 마스크를 잠시라도 벗어 던지고 싶다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5일부터 8일까지 진행하는 ‘어린이·가족문화축제 하우펀 8’을 주목하자. 3년만에 대면 행사로 진행하는 이번 축제는 어린이문화원과 야외광장에서 함께 꿈꾸는 초록빛 세상을 주제로 체험, 교육, 공연에 참여 할 수 있다.

국립중앙박물관도 같은 기간에 ‘놀며 크는 어린이 함께하는 박물관’을 주제로 어린이박물관과 13개 소속 박물관이 참여하는 박물관 놀이 체험마당을 마련했다. 가족 큰 그림 그리기 체험도 있으니, 그림 그리기에 관심 있는 어린이들이 참여해 봄직하다.

국립현대미술관은 5일부터 7일까지 서울관과 과천관에서 현대미술 작품을 체험하고 감상할 수 있는 ‘어린이와 함께하는 미술관’을 운영한다.

책을 좋아하는 어린이라면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으로 발길을 옮겨보자. 5일부터 7일까지 책과 독서의 중요성을 직접 체험하고 느낄 수 있는 동화극과 그림책 콘서트 등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또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소파 방정환의 ‘어린이선언문’을 주제로 하는 체험 행사 ‘방정환을 도와줘’를, 국립민속박물관은 ‘어린이날, 우리들 세상을’ 주제로 방정환의 동화·동요·놀이 콘텐츠를 활용한 참여 행사를 준비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도 축제의 장을 마련했다. 5월 한 달간 문학관·도서관에서 우수 프로그램 40개를 선별해 ‘아동문학 스테이지’를 진행하고, 한국 아동문학 명작 100권을 선정해 ‘어린이날 100주년, 한국동화 100년’ 전시를 선보인다.

한국공예디자인진흥원은 나주·아산·정읍·진주 공예창작지원센터와 한국공예디자인진흥원 갤러리에서 ‘나도 어린이 공예작가’ 행사를 열어 어린이들이 공예작가와 함께 작품을 전시하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 집콕파라면…비대면 문화예술 콘텐츠로

코로나19가 여전히 부담스럽고, 교통 체증에 집에서 즐기고 싶다면 비대면 문화예술콘텐츠를 종합적으로 안내하고 있는 ‘집콕 문화생활’ 누리집(Culture.go.kr/home)이 딱이다. 이곳에서는 ‘가정의 달 특집’을 편성해 300여 종의 다양한 콘텐츠를 무료로 제공한다.

온 가족이 모여 어린이 뮤지컬을 무료 영상으로 보고 싶다면 전북 군산시립합창단이 공연한 ‘왕뿔 도깨비를 물리친 엄지동자’도 좋겠다. 가난과 기근 때문에 부모로부터 버림을 받을 수밖에 없었던 여섯 명의 형제들이 가장 어리고 왜소한 막내 엄지 동자의 지혜와 현명함 덕분에 왕뿔 도깨비 집에서의 위기를 모면한다는 내용이다.

어린이들의 눈 높이에 맞게 만든 어린이 음악극(창극)이 보고 싶다면, 국립부산국악원이 만든 ‘오늘이’ 콘텐츠가 제격이다. 어린이 음악극 ‘오늘이’는 제주도에서 전해 내려오는 신화 ‘원천강 본풀이’를 바탕으로 우리 음악과 노래, 춤을 곁들인 작품으로 학이 키운 아이 오늘이가 사계절을 주관하는 신이 되기까지의 여정에서 시간의 소중함과 사랑의 참된 의미를 찾는 과정을 담고 있다.

래퍼 ‘기리보이’ 팬이라면 국립현대미술관이 준비한 온라인 공연 ‘MMCA 라이브 X 기리보이’에 주목하자. ‘MMCA 라이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에 따라 국립현대미술관이 마련한 비대면 온라인 공연 프로그램이다. 기리보이는 희망찬 청춘의 외침을 담은 ‘호랑이소굴’을 비롯해 대표곡 ‘호구’, ‘이혼서류’, ‘그땐 어렸으니까’를 라이브로 들려준다. 특히 전시장 곳곳을 누비는 공연 방식으로 전시 작품과 기리보이 감성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연출이 돋보인다.

국립현대미술관은 화제를 모은 굵직한 기획전을 ‘큐레이터 전시투어’ 시리즈로 선보인다. 덕수궁분관에서 열리고 있는 ‘박수근:봄을 기다리는 나목’전을 비롯해 ‘이건희 컬렉션 특별전:한국미술 명작’, ‘덕수궁 프로젝트 2021, 상상의 정원’, ‘대지의 시간’전 등 인기 기획전을 각각 30분 분량의 동영상으로 만날 수 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