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성남시청 전경

성남시 공익활동지원센터 개소…시민 자발적 공익활동 촉진

시민사회의 공익활동을 돕기 위한 성남시 공익활동지원센터가 4월 27일 문을 열었다.

성남시는 이날 오후 2시 수정구 태평로 185 대동빌딩 3층에서 은수미 성남시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익활동지원센터 개소식을 했다.

공익활동지원센터는 시민의 자발적인 공익활동을 촉진하고 상시 소통을 위해 시가 운영하는 중간지원조직이다.

총 330㎡(100평) 규모에 시민사회단체가 모여 필요한 정보를 나누고 공익활동가들이 사무를 볼 수 있는 대회의실(30석), 교육실(20석), 영상촬영실, 개인 사무공간 등의 공유공간을 갖췄다.

직원 4명이 상주해 새내기 공익활동가와 시민사회단체 지원, 네트워크 업무 등을 수행한다.

대여용 스틸 천막 5개, 접이식 의자 25개, 이동식 프로젝터·스크린·앰프 각 1개씩을 비치해 시민사회단체가 공익활동과 관련해 요청하면 빌려준다.

센터 내 공유공간 개방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공익활동과 관련된 업무를 하고자 하는 성남시민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민의를 대변하는 시민사회의 정책 참여는 행정과 민간에서 해결하기 어려운 복잡한 사회·공공의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으로 부상하고 있다”면서 “공익활동지원센터가 공익활동 촉진자로서 그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다.

성남시는 지난해 9월 13일 ‘시민사회 발전과 공익활동 증진에 관한 조례’를 제정한 데 이어 지난 4월 13일 관련 정책을 심의·조정하는 시민사회위원회 위원 20명을 위촉해 운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