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율동 온기 나눔장터‘ 전경 출처: 성남시청

성남시 ‘율동 온기 나눔장터’ 물품 싸게 사고 이웃 돕고
기증 물품 판매…수익금 취약계층 지원

 

성남시는 분당구 서현동 율동경로당 지하 1층에 ‘율동 온기 나눔장터’를 설치해 운영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이곳은 시민들이 기증한 중고물품을 판매해 얻은 수익금으로 어려운 이웃을 돕는 상설 나눔 장터다.

총 96㎡ 규모의 매장에 유아용품부터 각종 생활용품까지 다양한 물품이 비치돼 있다.

판매가격은 시중가의 30% 이하 수준으로 책정돼 매장 물품을 싼 가격에 살 수 있다.

물품 기증에 동참도 할 수 있다. 희망자는 율동 온기 나눔장터 매장(☎070-8972-8051)이나 분당구청(☎031-729-8051)으로 연락하면 된다.

운영시간은 화~토요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다.

율동 온기 나눔장터는 분당구·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취약계층을 돕기 위한 기금 마련을 위해 2019년 9월 개장했다.

지난해 기증 물품을 팔아 얻은 수익금 중 80%인 750만원이 취약계층 지원에 쓰였다.

지원내용은 분당지역 저소득 60가구에 10만원 상당의 생필품 지원, 주거환경개선이 필요한 3가구의 정리수납 서비스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