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친환경 차량 충전 시설 수요 예측·최적 입지 분석 모델 개발 개요 출처: 성남시청

성남시 친환경차 충전 시설 최적 입지 분석 모델 개발
   가명정보 결합 선도사례 전국 지자체 첫 선정

성남시는 ‘친환경 차량 충전 시설 수요 예측과 최적 입지 분석사업’이 전국 지자체 최초로 개인정보보호위원회의 가명정보 결합 선도 사례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티맵모빌리티, SK㈜ C&C와 3자 간 협업 체계를 이뤄 다음 달 초까지 가명정보를 활용한 친환경 차량 충전 인프라 분석 모델을 개발한다.

가명정보란 정보 일부를 삭제하거나 대체해 추가정보와의 결합 없이는 특정 개인을 알아볼 수 없도록 한 정보다.

전기차, 수소차 등의 충전 시설 수요 예측과 최적 입지 분석 모델 개발에는 가명 처리된 성남시의 차량등록 정보와 티맵모빌리티의 차량 운행 이동정보가 활용된다.

가명정보 결합전문기관인 SK㈜ C&C는 각 기관의 가명정보를 결합한다.

성남시는 사업 결과물을 전국 지자체에 확산·보급해 정부의 ‘2050년 탄소중립’ 정책에 발맞춰 친환경 차량 보급을 선도할 계획이다.

성남시 정책기획과 관계자는 “데이터 3법으로 가명정보를 활용할 수 있게 됐다”면서 “가명정보의 특징인 개별 수요를 반영한 전기차 전환 수요 예측과 충전소 입지 선정이 가능해져 시민들에게 실질적인 충전 인프라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성남지역에는 수소전기차 충전소 1곳(갈현동)에 있으며, 전기차 충전기는 지역 곳곳에 1711대가 설치돼 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