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보건소 옆 야탑역 임시선별검사소에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이곳은 하루 약 1000~1200여 명이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정책브리핑

성남시코로나19 신속항원 검사 실시

 

성남시는 2월 3일부터 선별진료소 및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신속항원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는 방역당국의 오미크론 대응 방안으로 고위험군의 진단과 치료를 효과적으로 실행할 수 있도록 대응체계 전환에 따른 것이다.

이에 검사 희망자는 선별진료소나 임시선별진료소 방문시 자가검사 키트로 신속항원검사를 무료로 받을 수 있으며이 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되면 PCR검사를 받게 된다.

또한신속항원검사 양성인 경우이외에 PCR 검사는 △역학적 역관성이 있거나 △의사 소견이 있는 경우 △만 60세 이상 △요양병원 등 취약시설 종사자인 경우에 실시하게 된다.

성남시 감염병관리센터장은몇 분안에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신속항원검사를 실시하고 양성인 경우 즉시 PCR검사로 연계·관리하여 감염확산에 신속하게 대응토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