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성남시청

성남축구센터 준공…선수 숙식·훈련·물리치료 ‘원스톱’
   클럽하우스, 천연잔디 경기장 2면 조성

성남시는 성남FC 선수들의 숙식과 훈련, 물리치료까지 원스톱 지원 시스템을 갖춘 ‘성남축구센터’를 준공해 이달 말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성남축구센터는 2019년 4월부터 최근까지 260억원이 투입돼 분당구 정자동 4-12번지 외 1필지(한국잡월드 잔여부지)의 2만9977㎡ 시유지에 건립됐다.

클럽하우스 건물 1개 동이 들어서고, 그 옆에 천연잔디 경기장 2면(각 68m*105m) 조성됐다.

출처: 성남시청

클럽하우스는 바닥면적 2256㎡, 연면적 7304㎡,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다.

선수들의 숙소와 식당, 실내연습장, 체력단련실, 라커룸, 물리치료실, 의무실, 냉·온탕, 휴게실 등이 있다.

출처: 성남시청

축구 팬들을 위한 관람 시설, 라운지 등도 설치됐다. 83대의 차량을 댈 수 있는 실내·외 주차 시설을 갖췄다.

성남시 관계자는 “성남FC 선수들에게 안정적인 훈련환경을 제공해 경기력을 높이고 시민과 하나 되는 명문구단으로 도약하게 될 것”이라면서 “축구센터 시설을 활용해 유소년 축구 꿈나무를 위한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성남FC는 김남일 감독과 11명의 코칭 스태프, 33명의 선수가 시민프로축구단으로 뛰고 있다.

현재 K리그1 잔류를 확정 지은 상태다.

출처: 성남시청

성남시는 오는 12월 14일 오후 2시 성남축구센터 천연잔디 경기장에서 은수미 성남시장(구단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센터 준공식을 연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