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학기 전면 등교를 위한 단계적 이행방안'이 발표된 지난 6월, 서울 노원구 태랑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에 따라 2학기부터 전국 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가 1천명 미만인 거리두기 2단계까지 각급 학교 학생들은 매일 학교에 간다. 올해의 경우 1월 초를 제외하고는 하루 확진자가 1천명을 넘긴 적 없는 점을 고려할 때 지역별 확진자가 급증하는 특수한 상황을 제외하면 2학기에는 내내 전면 등교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2021.6.21/뉴스1

성남시 내년 3월 다함께 돌봄센터 22호점 설치
   市-더샵판교포레스트 11단지 입주자 대표회의 ‘협약’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분당구 판교대장로 5길 58 아파트 단지 내에 내년 3월 ‘다함께 돌봄센터 22호점’을 설치해 초등학생 돌봄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시는 11월 4일 시청 2층 회의실에서 은수미 성남시장과 강현구 더샵판교포레스트 11단지 입주자대표회의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다함께 돌봄센터 설치·운영에 관한 업무 협약’을 했다.

협약에 따라 입주자대표회의는 아파트단지 내 주민공동시설인 키즈카페 공간 181.5㎡(55평) 규모를 성남시에 무상 임대한다.

시는 2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해당 공간을 초등학생 35명이 이용할 수 있는 규모의 다함께돌봄센터로 리모델링한다.

어린이 식당, 2개의 프로그램실, 유희실 등을 마련하고, 민간 위탁자 모집 절차를 거쳐 센터장, 돌봄 교사, 조리사 등 5명이 방과 후와 방학 중에 초등학생을 돌봐주는 시설로 운영·관리한다.

돌봄 아동에게 급식을 제공하고 일상 생활교육, 독서 지도, 신체 놀이, 음악·미술·체육·과학 활동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성남시는 돌봄 공백 해소를 위해 지역아동센터 53곳, 학교돌봄터 1곳, 다함께돌봄센터 16곳을 운영하고 있다.

시 아동보육과 관계자는 “내년 말까지 다함께돌봄센터와 학교돌봄터를 32곳으로 확대·설치할 것”이라면서 “공공 돌봄 영역을 넓히려는 취지”라고 말했다.

앞선 8월 30일 유니세프(UNICEF·유엔아동기금)는 성남시를 아동친화도시로 인증했다.

문의: 아동보육과 다함께돌봄팀  031-729-2867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