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탈시설·재가 장애인에게 제공할 반찬을 도시락에 담고 있다. 출처: 성남시청

성남시, 탈시설·재가 장애인에 맞춤형 식사·영양 관리 지원
   1년간 2600만원 투입…주 3회 반찬·과일 도시락 제공

 

성남시는 7월 20일부터 내년 6월 30일까지 탈시설·재가 장애인에 맞춤형 식사·영양 관리 지원사업을 편다.

보건복지부 공모에 선정된 데 따른 시범사업으로 추진돼 1년간 2600만원(국비 70%, 시비 30%)이 투입된다.

이 사업은 시설에 입소하지 않고 집에서 생활하는 기준 중위소득 160%(1인 기준 월소득 311만2000원) 이하의 중증장애인 중에서 스스로 식사 준비가 어려운 이들에게 주 3회 반찬·과일 도시락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성남지역 대상자는 21명이다.

도시락 제공 전에 사업 수행 업체인 행복도시락, 성남지역자활센터 효도쿡, 만남지역자활센터 급식사업단 소속 영양사가 대상자 특성을 조사해 맞춤형 식단을 짠다.

일반식, 치료식, 씹기·삼키기 도움식 등으로 나눠 반찬, 우유, 유제품, 과일 등을 제공한다.

도시락 제공 비용은 월 25만원이며, 이중 2만5000원~7만5000원은 소득등급에 따라 본인이 부담하는 조건이다.

정부 지원금은 1등급 22만5000원, 2등급 20만원, 3등급 17만5000원이다.

영양 관리 서비스도 제공한다. 영양사가 사전 조사 내용을 기반으로 정기상담을 하는 방식이다.

성남시는 앞선 6월부터 6800만원(국비 70%, 시비 30%)을 투입해 식사·영양 관리가 필요한 홀몸노인 57명에게도 주 3회 반찬 도시락을 제공하고 있다.

시 복지정책과 관계자는 “장애나 질병으로 반찬 준비가 어려운 장애인과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의 건강한 일상생활을 위해 지역자원과 후원을 연계해 식사·영양 관리 사업 수혜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