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분당지역 지하보도 3곳 캐노피 추가 설치(사진은 지난 2018년 설치한 금곡지하보도 캐노피) 출처: 성남시청

성남시 분당지역 지하보도 3곳 캐노피 추가 설치…8억원 투입
  오는 11월까지 ‘야생화’, ‘분당’, ‘금곡’ 지하보도에…

 

성남시는 다음 달부터 11월 말까지 8억 원을 투입해 분당지역 3곳 지하보도에 캐노피(투명지붕)를 추가 설치한다고 16일 밝혔다.

눈, 비로 인한 보행자 미끄럼 사고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다.

야생화 지하보도(정자동 187-5) 진출입구 3개소, 분당 지하보도(분당동 198-1) 진출입구 4개소, 금곡 지하보도(금곡동 179) 진출입구 2개소에 설치한다.

벽체와 지붕 모두 강화접합유리의 캐노피를 설치해 개방감을 높인다.

이번 작업을 마치면 성남 분당지역 지하보도 27곳 중 25곳(총 출입구 67개소)에 캐노피가 설치된다.

남은 2곳은 2023년에 ‘백현 마이스(MICE) 산업’과 연계해 캐노피를 설치할 황새울 지하보도(정자동 94-7)와 캐노피 설치가 구조상 불필요한 두밀 지하보도(운중동 919-1)다.

성남시 분당구 관계자는 “캐노피가 없는 지하보도는 비나 눈, 낙엽 등으로 인해 계단에서 보행자들이 미끄럼으로 인한 안전사고의 우려가 있다”면서 “쾌적한 보행환경을 조성해 교통약자를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성남지역 지하보도는 분당지역의 27곳 외에 중원지역에 2곳(총 출입구 8개소)이 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