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오미크론 유행 정점 향해…가장 마지막의 큰 위기 전망”

[시니어신문=김지선 기자]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6일 “정점이 예측대로 형성되면서 준비된 범위 내에서 대응할 수 있다면 이번 위기는 코로나19 전반의 대응 과정에서 가장 마지막의 큰 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진행한 손 반장은 “현재 오미크론 유행은 정점을 향하면서 확진자 발생이 최대치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으로, 코로나 유행 양상에서 매우 중요한 시기”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번 위기를 잘 극복한다면 보다 일상에 가까운 생활이 가능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정부는 중증과 사망 최소화를 목표로, 방역과 의료체계를 계속 개편하며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손 반장은 “질병관리청과 전문가들의 예측 모형으로는 금주 또는 늦어도 다음 주 정도가 이번 유행의 정점으로, 하루 평균 37만 명 정도까지 정점 규모로 예측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규모는 절대적인 상한 규모가 아닌 주 평균 확진자 규모”라며 “휴일 검사량 등을 감안할 때 실제적인 하루 확진자 규모는 30만 명대 초반에서 최대 40만 명대 중반까지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시뮬레이션은 경향성 평가를 위한 예측 분석이며, 절대적인 정확성을 가지기는 어려운 측면이 있다”며 “가능한 오차범위 자체를 고려하지 않고 지나치게 정확성을 요구하는 경우 분석 자체가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도 조금만 더 힘을 내어 마스크 착용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준수해 주시고 예방접종에 동참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특히 손 반장은 “계속해서 말씀드리지만 60세 이상 고령층에게는 3차 접종이 중증과 사망을 예방하는 가장 최선의 대응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60세 이상 고령층의 경우 미접종자의 치명률은 5.05%로, 3차 접종자의 치명률인 0.54%에 비해 10배 가까이 높다”며 “접종에 꼭 참여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spot_img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