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찾아오는 불청객 ‘알레르기성 결막염’…손 자주 씻어 예방해야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싱그러운 날씨가 반갑고 기분 좋지만 마냥 좋지 않은 이유가 있다. 계절의 변화와 함께 찾아온 황사, 미세먼지, 꽃가루 등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항원이 눈 결막과 접촉해 과민반응을 유발하여 발생한 결막 염증, 바로 ‘알레르기 결막염’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토대로 알레르기성 결막염에 대해 알아본다.

알레르기성 결막염의 원인

먼저 결막이란 눈꺼풀의 안쪽과 안구의 흰 부분을 덮고 있는 얇고 투명한 점막을 말하는데, 결막의 염증 또는 감염을 결막염이라 한다. 원인에 따라 세균성 감염, 바이러스성 감염, 클라미디아 감염, 알레르기성 결막염이 있다.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꽃가루, 동물 비듬, 점안액, 약물, 콘택트렌즈 등 알레르기원이나 담배연기 등의 화학물질에 노출되어 발생한다. 안검의 아래 안쪽인 눈꺼풀판에 생기는 결막염은 콘택트렌즈 등 이물질에 지속적으로 노출된 경우 발생한다.

알레르기성 결막염의 증상

여러 가지 항원은 눈의 분비물, 충혈, 결막 부종, 가려움증을 유발한다. 흔히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대부분 단독으로 나타나기보다는 알레르기 비염과 함께 발생한다. 결막 부종이 심해지면 묵(Jelly) 같은 물질이 올라오기도 한다. 좀 더 심한 경우에는 눈꺼풀 뒷면에 크고 작은 유두가 나타날 수 있다. 이러한 상태가 오래 지속되면 시력이 감퇴하거나 소실될 수 있다. 증상이 나타나는 시기와 양상에 따라 다양한 이름으로 불린다.

알레르기성 결막염 대처법

전염을 막기 위해 눈을 만진 후에는 손을 씻고 수건을 따로 써야 한다. 알레르기 결막염에 취약한 경우에는 유발 인자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한다. 증상을 줄이기 위해 항알레르기성 안약을 쓸 수 있으나, 눈이 아프고 붉어지면 더 심한 경우인지 알아보기 위해 진료를 꼭 받아야 한다.

알레르기성 결막염 치료법

보통 증상에 따라 진단을 내리는데, 감염이 의심되면 원인을 알아보기 위해 분비물을 채취한다. 알레르기 결막염의 경우에는 안약이나 경구용 항알레르기 약을 쓴다.

알레르기 결막염의 가장 좋은 예방법은 알레르기 유발 물질에 노출되는 것을 피하는 것, 주변을 늘 청결하게 하고 외출 후에는 꼭 손 씻어야 한다.

<자료=건강보험심사평가원 블로그>

관련기사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spot_img

인기기사